홈으로즐겨찾기추가

 

 

 

 

 

이 름  유경민
제 목  소나무
파 일   파일없음

 

2주일 정도 소나무 전지를 하고 있습니다. 
처음 잡았을 때는 뭘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더니 
몇 번 해봤다고 그래도 눈에 보이는 것이 있어 신기했습니다.
나무를 빤히 보고 있으면 그 모양이 참 예쁩니다. 
한참 다듬다 보면 잡념도 사라지고 온전히 나무와 동화 되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이쪽이 간지러우니 좀 쳐줘~라고 하는 것 같기도 하고 잘못 자르기라도 하면 아야 하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기도 합니다. 물론 저도 놀라서 흠칫 하기도 합니다. 몸이 지치고 힘들기도 합니다. 어깨 빠질라고 하고 허리도 아플고 합니다. 하지만 잘 정돈 된 소나무를 보니 뿌듯하고 예쁘게 생겼습니다. 
소나무 전지 사부님(원장님)께서  해주시는 말씀에 함께 나무를 바라보면 또 다른 멋이 보이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한참 어린 제자 눈에는 안보이는 것도 많이 있지만 알아갈수록 기분 좋은 느낌이 듭니다. 소나무 향에 잔뜩 취해 있는 요즘입니다. 

 

2024-06-07 21:30:40에 등록된 글입니다.[From : 175.202.50.247]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1쪽 / 454쪽 (총 4540개)
No. 이 름 제 목 파일 조회수 날 짜
4540  황숙진  말리면 더 건강하게 섭취할  이름: file0-2281720760694.jpg(40 Kb) 2 2024-07-12
4539  유경민  한마음    6 2024-07-10
4538  윤영미  우리몸의 신호    14 2024-07-09
4537  송석주      23 2024-07-07
4536  김향선  새로움    32 2024-07-05
4535  유경민  맞지 않는 옷    35 2024-07-03
4534  윤영미  행복하게 하는 꽃들    27 2024-07-02
4533  손세영  헤어짐의 시간.    40 2024-06-29
4532  고기정  마지막 당직...    39 2024-06-28
4531  유소망  편안한 마음으로 살아가는    39 2024-06-25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