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즐겨찾기추가

 

 

 

 

 

이 름  송석주
제 목  감정
파 일   파일없음

 

살면서 슬프고 기쁜 일을 수없이 겪지만

그때마다 그러한 감정들에 너무 치우쳐

중심을 잃고 소용돌이에 갇혀 지내지 않았나

되돌아봅니다. 잔잔한 호수에 혹독한 눈비가

내린다고 쉽게 무너지거나 사라지지 않고,

쏟아지는 빛을 오래 받는다고 호수의 모양이나

색깔이 바뀌지 않듯 삶에서 겪는 기쁨과 슬픔도

그냥 덤덤하게 받아들인다면 마음의 평화를

찾을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죽음과 삶이

서로 맞닿아 있듯이 기쁨과 슬픔도 늘

공존하고 있다는 것을 느낍니다.​ 

 

2023-09-10 09:01:05에 등록된 글입니다.[From : 175.202.50.247]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1쪽 / 454쪽 (총 4540개)
No. 이 름 제 목 파일 조회수 날 짜
4540  황숙진  말리면 더 건강하게 섭취할  이름: file0-2281720760694.jpg(40 Kb) 2 2024-07-12
4539  유경민  한마음    6 2024-07-10
4538  윤영미  우리몸의 신호    13 2024-07-09
4537  송석주      23 2024-07-07
4536  김향선  새로움    31 2024-07-05
4535  유경민  맞지 않는 옷    34 2024-07-03
4534  윤영미  행복하게 하는 꽃들    27 2024-07-02
4533  손세영  헤어짐의 시간.    40 2024-06-29
4532  고기정  마지막 당직...    39 2024-06-28
4531  유소망  편안한 마음으로 살아가는    39 2024-06-25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