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즐겨찾기추가

 

 

 

 

 

이 름  고기정
제 목  삶과 죽음
파 일   파일없음

 

오늘 오랫만에 만난 지인에게서 슬픈 소식을 들었습니다.
투병중에 있던 남편의 사망 소식이 었습니다.
지금도 실감이 나지 않고 병원에 있는것만 같다고....
이렇게 쉽게 가실줄을 몰랐다며 애통해 하였습니다.
우리의 삶과 죽음이 아주 가깝게 있다는 것이 새삼 실감이 났습니다.
누구에게나 맞이 해야 하는 죽음....
사는동안 어떻게 살았는가!
얼마나 잘 살았는가!
과연 지금 나는 잘 살고 있느가!!
과연 우리는 어디고 가는 것인가!
가야할 곳이 어디인지를 항상 생각하면서 사노라면 추후에 잘 살았노라고 그 누군가가 말해 주지 않을까요??
그 날을 위하여 오늘하루도 감사함을 잊지 않기를 바랍니다.

 

 

2023-09-08 18:55:46에 등록된 글입니다.[From : 218.158.194.133]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1쪽 / 436쪽 (총 4358개)
No. 이 름 제 목 파일 조회수 날 짜
4358  유경민  마지막 달    0 2023-11-28
4357  윤영미  "갑작스런 소식"    6 2023-11-27
4356  손세영  집안일 안 해본 티 나는 행    5 2023-11-26
4355  송석주  다툼    8 2023-11-26
4354  김향선  미안함.    12 2023-11-24
4353  고기정  따뜻한 마음들...    22 2023-11-19
4352  임숙  한해의 마무리    19 2023-11-19
4351  유소망  마음의 자유    23 2023-11-14
4350  윤영미  "월동준비"    21 2023-11-13
4349  유경민  겨울    27 2023-11-12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