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즐겨찾기추가

 

 

 

 

 

이 름  김향선
제 목  아침햇살~
파 일   파일없음

 

창문을 통해 들어 오는 아침 햇살이  너무 부셔 눈을 뜰 수가 없습니다~
이곳은 태풍이 막 지나는 길목 쯤인지,
오늘 아침 햇살은 더 눈이 부십니다.
바람이 불어 시원하지만 더움과 시원함이 공존한 듯!
상쾌하기 까지 하네요~
날씨가 좋아서 인지 자꾸 집에 가신다며 밖으로 보따리 싸들고 나오시는
한 어르신의 반복적인 행동으로 땀이 많이 나는 아침입니다.

 

2022-09-19 08:28:53에 등록된 글입니다.[From : 118.43.110.195]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Notice: Undefined variable: r_page in /home/hosting_users/sever_nabm/www/yboard/skin/default/read_list.php on line 9
    1쪽 / 433쪽 (총 4322개)
No. 이 름 제 목 파일 조회수 날 짜
4322  유경민  추석    0 2023-09-25
4321  윤영미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는    3 2023-09-24
4320  손세영  그곳에서는 편안하세요.    11 2023-09-23
4319  김향선  긴장감!!!    12 2023-09-21
4318  윤영미  하루를 반성하며 ^^^    8 2023-09-18
4317  유경민  또 다시 위기    12 2023-09-17
4316  유경민  또 다시 위기    11 2023-09-17
4315  유소망  자신을 돌아보게 되는 글귀    16 2023-09-11
4314  송석주  감정    15 2023-09-10
4313  고기정  삶과 죽음    10 2023-09-08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