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즐겨찾기추가

 

 

 

 

 

이 름  이현례
제 목  수능일
파 일   파일없음

 

수능일입니다. 첫째의 수능일은 저 또한 긴장을 하고 한달 전부터 도시락 메뉴를 알아보고, 뭐가 좋을지 고민을 했었습니다. 오늘은 둘째가 수능을 보는 날입니다. 에니매이션을 전공하는 딸아이는 수능 점수와 상관이 없는 실기로만 대학을 갑니다. 그래서인지 수능을 신경 쓰지 않았고, 당연히 도시락 메뉴도 신경 쓰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수능일 전날이 당직이라 도시락을 싸줄수도 없는 여건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남편이 할 수 있는 간단한 메뉴로 정하고 남편에게 부탁을 했습니다. 남편은 걱정하지 말라며, 알아서 한다고 말합니다. 이른 새벽부터 도시락을 싸고, 서천에 있는 딸아이에게 가져다 주려면 바쁘게 움직여야 하는 남편에게 고마움과 미안함이 교차합니다. 첫째와 둘째의 차이점일까요? 수능 점수가 상관이 없어서일까요? 아니면 직장의 여건 때문일까요? 신경을 써주지 못한 미안함이 가득한 밤입니다.

 

2021-11-18 02:35:42에 등록된 글입니다.[From : 118.43.110.195]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1쪽 / 390쪽 (총 3900개)
No. 이 름 제 목 파일 조회수 날 짜
3900  김향선  네에게~~    4 2022-01-22
3899  이현례  6통 하세요~~    10 2022-01-19
3898  유경민  하루하루    6 2022-01-18
3897  고기정  순리대로.....    7 2022-01-16
3896  송석주  겨울    5 2022-01-16
3895  손세영  헤어짐의 시간    11 2022-01-15
3894  황숙진  겨울 시금치의 건강 효과 4  이름: file0-6501642139787.jpg(79 Kb) 5 2022-01-14
3893  김향선  멈추지 않는 시간!    11 2022-01-14
3892  이현례  친구    11 2022-01-12
3891  임숙  겨울    5 2022-01-11
  [1] [2] [3] [4] [5]  

 

 

남원생활체육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