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즐겨찾기추가

 

 

 

 

 

이 름  유경민
제 목  선물
파 일   파일없음

 

어머니 핸드폰이 버벅거려서 바꿔드리니 좋은거냐 어쩌냐 하시더니 별 감흥이 없으십니다. 당연히 마음은 그렇지 않으셨겠지만 그동안 아들내미가 선물하나 제대로 한적이 없어서 놀라신듯합니다. 하기사 저도 선물이란걸 별로 받고 자라지 않아 누가 선물을 줘도 이걸 왜 주지 하는 생각부터 들더군요. 여튼 선물을 전할때의 즐거움이 있는것 같습니다. 엄마가 좋아하시겠지 기뻐하는 모습을 그리며 준비하는 과정이 더 즐거웠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가끔씩 선물을 준비해봐야겠습니다.

 

2021-11-17 10:19:09에 등록된 글입니다.[From : 118.43.110.195]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1쪽 / 390쪽 (총 3900개)
No. 이 름 제 목 파일 조회수 날 짜
3900  김향선  네에게~~    4 2022-01-22
3899  이현례  6통 하세요~~    10 2022-01-19
3898  유경민  하루하루    6 2022-01-18
3897  고기정  순리대로.....    7 2022-01-16
3896  송석주  겨울    5 2022-01-16
3895  손세영  헤어짐의 시간    11 2022-01-15
3894  황숙진  겨울 시금치의 건강 효과 4  이름: file0-6501642139787.jpg(79 Kb) 5 2022-01-14
3893  김향선  멈추지 않는 시간!    11 2022-01-14
3892  이현례  친구    11 2022-01-12
3891  임숙  겨울    5 2022-01-11
  [1] [2] [3] [4] [5]  

 

 

남원생활체육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