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즐겨찾기추가

 

 

 

 

 

이 름  이현례
제 목  인간관계에서 상처 받아도 금방 회복하는 방법
파 일   파일없음

 

아무리 애써도 모두에게 사랑받을 수 없고, 누구에게도 미움받지 않을 수는 없다. 교류 없이 혼자 지내는 사람이 아닌 이상 상처는 피할 수 없는 것과도 같다. 이럴 때 우리가 명심해야 할 게 있다면, 상처를 주고받는 건 우리가 서로의 어떤 점이 특별히 밉기 때문이 아니라는 것. 자신에게 관심이 많아서, 내 부족하고 모자란 부분을 그 사람 때문에 계속 봐야 한다는 괴로움에서 기인한다는 점이다. 예상외로 사람들은 남보다 나에게 관심이 많다. 그렇기에 비교와 질투는 멈출 수 없는 존재이기도 한데, 이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우리가 늘 상처를 주고받을 수밖에 없다는 걸 인지한다면 상처의 주체는 내가 아닌 상대가 될 수 있다. 그러면 '나는 왜 매번 상처받을까?'가 아닌 '저 사람은 왜 매번 남에게 상처를 줄까?'라는 생각의 전환이 가능해진다. 이때부터 상처는 내 몫이 아니게 된다. 받은 사람이 아닌 준 사람의 몫이 되는 순간, 우리는 상처에 더 강한 사람이 될 수 있다. 마음에 생채기가 났다고 해서 관계를 멈출 수는 없다. 방심하지 않을 것, 그리고 상처에 강해질 것. 이것만 명심하면 우리는 상처와 마주할 용기를 얻을 수 있다. "깊어 가는 이밤~ 상처 받은 이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라며......"

 

2021-11-05 00:16:30에 등록된 글입니다.[From : 118.43.110.195]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쪽 / 390쪽 (총 3900개)
No. 이 름 제 목 파일 조회수 날 짜
3890  황숙진  마음의 저울    9 2022-01-10
3889  송석주  걷기    9 2022-01-08
3888  김흥남  자기 자신답게 살라    9 2022-01-07
3887  김향선  나만의 필살기~    9 2022-01-05
3886  고기정  임인년이 밝았습니다    10 2022-01-02
3885  유경민  2022    10 2022-01-01
3884  손세영  2021년 마지막날.    8 2021-12-31
3883  황숙진  새해를 맞으며  이름: file0-7691640945102.jpg(2328 Kb) 5 2021-12-31
3882  송석주  터널    4 2021-12-31
3881  김흥남  멋진 아침    11 2021-12-31
  [1] [2] [3] [4] [5]  

 

 

남원생활체육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