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즐겨찾기추가

 

 

 

 

 

이 름  손세영
제 목  화장실에 절대 두면 안 된다는 물건 5가지
파 일   파일없음

 

화장실에 절대 두면 안 된다는 물건 5가지 하나. 칫솔 많은 사람들이 칫솔을 화장실에 보관하고는 합니다. 하지만 화장실은 습기가 많고 통풍이 잘 되지 않아 칫솔모가 빨리 닳고 세균이 번식하기 좋습니다. 해서 이는 정말 위험한 습관입니다. 특히 여러 사람과 화장실을 같이 사용한다면 더욱 나쁩니다. 화장실은 습한 공간이기 때문에 아무리 잘 보관한다고 해도 세균이 잘 번식할 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칫솔을 건조한 장소에 보관하는 것을 권합니다. 통풍이 잘되고 햇빛이 충분히 닿는 창가 쪽에 칫솔을 두면 건조 효과와 자외선 소독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둘. 면도기 면도기 또한 칫솔과 마찬가지로 화장실에 두면 각종 세균에 오염되기 쉽습니다. 습도가 높으면 면도날이 녹슬기 쉽습니다. 젖은 면도기 날에는 박테리아가 증식할 수 있고, 이를 그대로 사용하면 세균이 피부를 자극해 피부 염증을 유발합니다. 면도기를 되도록 건조한 곳에 보관하고, 굳이 화장실 안에 보관하겠다면 물이 묻지 않을 건조한 곳으로 옮겨 두거나 면도날 캡을 씌워 선반 등에 놓아야 합니다. 셋. 화장품 대체로 화장품은 빛과 열에 민감하기 때문에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하고 그늘진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화장품은 습기에도 약하기 때문에 화장실에서 보관하지 않는 것이 좋고 사용 후에는 반드시 뚜껑을 닫아 공기 중의 습기가 내부로 들어가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만약 욕실에 화장품을 두면 화장품의 유효기간이 되기도 전에 망가질 것입니다. 넷. 향수 화장실에 두면 절대 안되는 물건 중 하나로 향수가 있습니다. 향수는 신경 써서 보관하지 않으면 향기가 발산되고 변색되는 일이 많으므로 무심코 향수를 화장실에 보관했다가 온도와 증기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향이 변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향수는 서랍이나 어두운 곳에 보관하며, 15℃의 온도 정도의 공간에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다섯. 약 서양 영화를 보면 화장실에서 약을 먹는 장면이 종종 나오곤 하는데, 사실 이는 서양이 건실 욕실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입니다. 한국에서는 습하고 더운 화장실에 약을 두면 약성분의 가수분해가 촉진되어 약효가 더 빨리 줄어듭니다. 따라서 약을 보관하는 장소는 부엌 찬장의 높은 곳이나 옷장이 좋습니다. 집안 다른 장소에 견줘 고온이나 습기로부터 약을 보호할 수 있는 곳입니다.

 

2021-01-10 11:06:04에 등록된 글입니다.[From : 118.43.110.33]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Notice: Undefined variable: r_page in /home/hosting_users/sever_nabm/www/yboard/skin/default/read_list.php on line 9
    1쪽 / 360쪽 (총 3596개)
No. 이 름 제 목 파일 조회수 날 짜
3596  고기정  어느겨울날    1 2021-01-26
3595  황숙진  소화가 잘 안되는 이유, 이    4 2021-01-24
3594  김향선  함께 있을수록 좋은 사람~    9 2021-01-23
3593  고기정  안개가 걷히듯...    9 2021-01-23
3592  송석주  호흡    5 2021-01-22
3591  유경민  주의 은혜라    6 2021-01-21
3590  김흥남  이렇게 행복한 오늘 되셔요    10 2021-01-19
3589  임숙      9 2021-01-19
3588  손세영  주름이 생기기 쉬운 생활    6 2021-01-18
3587  고기정  내마음의 봄    4 2021-01-17
  [1] [2] [3] [4] [5]  

 

 

남원생활체육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