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즐겨찾기추가

 

 

 

 

 

이 름  김흥남
제 목  사람 사는 일이 다 그렇고 그럽디다
파 일   파일없음

 

능력 있다고 해서... 하루 밥 열끼 먹는것도 아니고 많이 배웠다 해서 남들 쓰는 말과 다른 말 쓰는것도 아니고 ... 그렇게 발버둥 치고 살아봐도 사람 사는일 다 그렇고 그럽디다 천원 버는 사람이 만원 버는... 사람 모르고 천원이 최고 인줄 알고 살면 그 사람이 잘 사는 겁디다... 돈이란 돌고 돌아서 돈입디다... 많이 벌자고 남 울리고 자기 속상하게 살아야 한다면 벌지 않는 것이 훨씬 나은 인생입디다 남에 눈에 눈물 흘리게 하면... 내 눈에 피 눈물 난다는말 그말 정말 입디다 남 녀 간에 잘났네... 못났네 따져 봤자 컴컴한 어둠 속에선 다 똑같습디다 어차피 내맘대로 안되는 세상.. 그 세상 원망하며 세상과 싸워 봤자 자기만 상처 받고 사는것..... 이렇게 사나 저렇게 사나 ... 자기속 편하고 남 안울리고 살면 그사람이 잘 사는 겁디다 천진 난만하고 예쁘게... 웃던 입가에는 어느덧 싸구려 미소가 자리잡고 있고 ... 적당히 손해보고 살던 내 손에는 예전 보다 만원 몇장 더 들어 있습디다 세상 사는일이 다... 그렇고 그럽디다 좋은 침대에서 잔다고 좋은꿈 꾼답디까 아닙디다 사람 사는게 다 거기서 거깁디다 남들도 다 그렇게 살아들... 갑디다 내 인생인데 남 신경 쓰다보니 내 인생이 없어 집디다 어떻게 살면 잘 사는건지... 잘 살아 가는 사람들은 그걸 어디서 배웠는지 안가르쳐 줍디다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다가 언제 인지 기억도 안나고 정말로 기쁘고 유쾌해서 ... 크게 웃어본지가 그런때가 많았는지 있었는지 궁금해 집디다 알수록 복잡해 지는게 ..... 세상인데 자기 무덤 자기가 ... 판다고 어련히 알아 지는 세상 미리 알려고 버둥 거렸지 뭡니까 내가 남보다 나은 줄 알았는데... 돌아보니 주위에 아무도 없고 이제껏 내가 내살 깍아 ... 먹고 살아 왔습디다 왜 그렇게 바쁘고 내 시간이 없었는지 망태 할아버지가 뭐하는... 사람인지도 모르면서 무작정 무서워 하던 그때가 행복 했습디다 엄마가 밥먹고 "어여가자" 하면... 어딘지 모르면서 밥 빨리 삼키던 그때가 그리워 집디다 잘사는 사람 들여다 보니... 별난데 없이 잘 삽디다 많이 안 가져도 자기 할말 다하고 삽디다 인생을 산다는것이 다... 거기서 거깁디다 그저 허물이 보이거들랑 슬그머니 덮어주고 토닥 거리며 다독이며 둥글게 사는게 인생 입디다.

 

2020-11-16 18:31:43에 등록된 글입니다.[From : 118.34.136.154]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Notice: Undefined variable: r_page in /home/hosting_users/sever_nabm/www/yboard/skin/default/read_list.php on line 9
    1쪽 / 355쪽 (총 3550개)
No. 이 름 제 목 파일 조회수 날 짜
3550  고기정  고마운분들      1 2020-11-29
3549  손세영  스트레스 해소에 좋은 힐링    4 2020-11-26
3548  김흥남  모든일이 잘 풀릴거에요    6 2020-11-25
3547  송석주  희망    1 2020-11-24
3546  황숙진  물부족 - 만성질환의 원인    2 2020-11-22
3545  김향선  나이는 중요하지 않아    3 2020-11-22
3544  고기정  겨울예감    3 2020-11-20
3543  손세영  혈관을 청소해주는 고마운  이름: file0-2181605594406.jpg(57 Kb) 7 2020-11-17
3542  김흥남  사람 사는 일이 다 그렇고    15 2020-11-16
3541  장학교육원  2020년 하반기 교육지원안    26 2020-11-16
  [1] [2] [3] [4] [5]  

 

 

남원생활체육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