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즐겨찾기추가

 

 

 

 

 

이 름  김흥남
제 목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파 일   파일없음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아주 많이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어린 날,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절로 웃음이 나고 내일의 걱정보다 지금의 순간에 최선을 다했던 그 시절처럼 누군가를 좋아한다는 감정이 싹틀 때 세상의 옷들은 다 벗어 버리고 순수하게 오로지 사랑만을 바라봤던 그 시절처럼 이별에 대한 걱정보단 나의 진심을 주고 더 주지 못함에 아쉬워했던 그 시절처럼 벗을 사귐에 있어 오로지 그에게만 집중하며 작은 것 하나에도 웃고 떠들고 서로를 위해 온전히 나의 시간을 내어 주었던 그 시절처럼 그래, 그렇게 행복했던 시절처럼 당신이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그리고 지금의 행복도 늘 함께였으면 좋겠다. 아주 오래 행복이 당신과 함께이면 좋겠다. 함께 나이를 먹어가며 또 다른 추억을 쌓기 위해 행복한 고민을 하기도 하고 설레기도 했던 그 행복한 시절을 떠올리며 모두가 부러워하는 일은 아니더라도 소소하게 내 자신이 행복한 일을 하며 하루하루 재미있게 살아갈 날을 떠올리며 하루하루 버텨내는 삶이 버겁더라도 버티고 있는 내 모습과 나를 보고 있는 누군가를 위해 살아가고 있는 내 모습에 위안과 행복을 느끼고 떠올리며 함께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아주 많이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2019-09-11 23:42:24에 등록된 글입니다.[From : 118.34.136.154]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Notice: Undefined variable: r_page in /home/hosting_users/sever_nabm/www/yboard/skin/default/read_list.php on line 9
    1쪽 / 316쪽 (총 3160개)
No. 이 름 제 목 파일 조회수 날 짜
3160  김향선  그냥...그렇게...    1 2019-09-21
3159  임숙  가을..    1 2019-09-19
3158  고기정  소확행    3 2019-09-19
3157  황숙진  명절연휴는 끝 명절후유증    5 2019-09-15
3156  김향선  가족..    14 2019-09-14
3155  유경민  가을 장마    12 2019-09-12
3154  김흥남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14 2019-09-11
3153  고기정  날씨처럼...    10 2019-09-08
3152  송석주  천천히    9 2019-09-07
3151  김향선  태풍..    15 2019-09-06
  [1] [2] [3] [4] [5]  

 

 

남원생활체육협의회